건강편지

건강편지 비주얼 이미지
제목
"지친 사람들, 꼭 껴안아주세요!"
내용


여러분의 12월은 어떤가요? 환상적인 한 해의 결과물들을 거둬들이느라고 웃음꽃을 참지 못하고 있나요? 큰 열매는 따지 못했지만, 작은 것에라도 감사하면서 기도하고 있나요? 아니면 생즉고(生卽苦)의 괴로움을 실감하며, 힘들게, 힘 든 한 해를 정리하고 있나요?
 
오늘(12월 14일)은 ‘허그 데이(Hug Day)’입니다. 지치거나 아픈 사람을 꼭 안아줘서 짐을 덜어주는 날입니다. 나와 같은 온기를 가진 존재를 확인하는 것만으로도, 삶의 위안을 느낄 수 있는 날이기도 합니다.
 
우리나라에서 허그 데이는 2006년 10월에 ‘프리허그 코리아’가 매월 11일을 ‘허그 데이’로 정해 전국 곳곳에서 ‘프리 허그’ 운동을 벌인 데서 출발했습니다. 11일은 두 사람이 서 있는 형상이지요? 그러다가 젊은이들이 온갖 날을 정해서 따르는 14일로 옮겨졌고 사랑의 손길이 가장 필요한 12월 14일이 공식적 허그 데이로 굳어진 것이지요.
 
세계적으로는 2004년 호주의 후안 만(Juan Mann)이 심신이 지친 상태에서 포옹의 놀랄만한 치유 효과를 체험하고 ‘포옹 운동’을 전개했으며, 2006년 호주 밴드 ‘Sick Puppies’가 이를 뮤직 비디오로 찍어서 유투브에 올리면서 세계적으로 번져갔습니다.
 
이보다 훨씬 앞서 1986년 이름도 야릇한, 미국의 케빈 자보니 목사가 “미국인은 프랑스인보다 훨씬 덜 사랑을 표현한다”면서 1월 21일을 허그 데이로 제안했습니다. 이 날은 성탄절과 새해 연휴는 지났고 밸런타인데이는 멀찌감치 남아 있어 정서적으로 가장 메마른 날이라고 하네요.
 
언젠가 허그 데이에 성추행 사건이 벌어져서, 의미가 빛바래기도 했습니다만, 포옹의 긍정적 효과를 덮을 수는 없겠지요. 오늘 꼭 누군가를 포옹해 주세요. 마음의 짐을 대신 지고, 온기를 함께 나누세요. 꼭 안아주세요, 아무 말도 말고 꼭~.

 

오늘의 건강팁 -누군가를 껴안으면 좋은 점 8가지

 

①접촉은 사람의 심리, 신체 발달을 돕는다.
②누군가를 껴안으면 면역체계가 발달한다.
③누군가를 안으면 심장병 위험이 준다.
④스트레스 호르몬 코르티솔의 수치를 줄인다.
⑤20초 안고 있으면 ‘사랑 호르몬’ 옥시토신이 최고조에 이른다.
⑥미국정신과학회에 따르면 연인과 한 번 껴안거나 10분 손을 잡고 있으면 스트레스와 이 때문에 생기는 신체 피해를 줄인다.
⑦남과 신체접촉을 하지 않는 사람은 혈압과 심장박동이 올라간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⑧몇몇 연구결과 친구와의 접촉은 연인과의 접촉보다는 효과가 떨어지는 것으로 나왔다. 그렇다고 접촉하지 않는 것보다는 좋으므로 피할 이유는 없다.
 
<자료 출처=위키피디아>

이성주 코메디닷컴 대표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