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편지

건강편지 비주얼 이미지
제목
술술술... 세계 최고 록그룹의 해산도 술 때문
내용


“우리는 소중한 친구를 잃었다는 점과 그 친구의 가족에 대한 깊은 존경심을 알립니다. 고인과의 쩍말없는 조화를 계속 하기 위해서 이 상태를 끝내기로 결정했습니다.”
    
1980년 오늘 세계의 록음악 애호가들은 마른하늘에 날벼락 같은 뉴스를 듣습니다. 10여 년 동안 세계의 록음악을 이끌어왔던 영국의 레드 제플린이 해체를 선언한 것이지요.
    
레드 제플린은 세계 3대 기타리스트를 배출한 <야드버즈>의 후신으로 만들어져 이날 해체될 때까지 발표한 9장의 앨범 모두를 빌보드 차트 10위 안에 올렸고, 6개를 1위로 만들었던 록의 전설이지요. 2억~3억 장의 앨범을 판매했다고 합니다.
    
이 그룹은 독일의 페르디난트 폰 체펠린 백작이 만든 비행선에서 이름을 따왔는데, 이 비행선은 술 때문에 추락했습니다. 이 그룹의 드러머 존 보냄이 캐나다 공연 기간에 보드카 40잔 정도를 마시고 세상을 떠났던 겁니다. 존 보냄은 기타리스트 지미 페이지의 별장에서 술에 취한 채 잠에 들었는데 다음날 주검으로 발견됐습니다. 잠결인지, 술김인지 구토를 하다가 기도가 막혔다고 합니다.
    
존 보냄이 죽었다는 소식에 당대 최고의 드러머들이 “레드 제플린의 비행을 멈출 수는 없다”고 자신이 빈자리를 채우겠다고 나섰지만, 남은 멤버들은 친구와의 우정과 보냄의 가족을 생각하며 해체를 결정합니다.
    
멤버들은 해체 27년 뒤 41세가 된, 친구의 아들에게 드럼을 맡겨 재결합 공연을 합니다. 온라인에서 무려 2000만 명이 티켓을 신청해서 기네스북에 올랐고, 한 자선 경매에서 이 공연 티켓 2장이 무려 1억5600만원에 낙찰돼 화제를 일으켰습니다. 남은 멤버들은 60대의 나이에도 젊은이들을 열광시키는 공연을 합니다. 우리에게도 이런 ‘젊은 마음’의 60, 70대 가수들이 많다면 세대 갈등도 좀 줄어들 텐데…. 어쨌든, 알코올은 록음악의 역사도 바꿨습니다. 레드 제플린이 헤비메탈을 계속 이끌어갔다면, 음악의 시대가 이처럼 빨리 저물지 않았을지도 모르는데….
    
존 보냄의 비극이 먼 나라의 이야기만은 아닌 것, 잘 아시죠? 제 주위에서도 술 마시고 잠에 들었다가 못 깨어난 사람이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술에 대해서 너무 관대합니다. 드라마나 영화에서 문제는 술로 해결하고, 서울 도심의 옥외광고판에서 아침부터 술 광고를 하지요. 하지만 술은 온갖 사고의 원인이고, 만병의 근원입니다. 간, 위, 식도, 췌장 등 소화기뿐 아니라 뇌, 심장, 근육, 뼈, 관절 등을 공격합니다. 성기능장애의 주범이기도 합니다. 사고나 병으로 가족을 평생 눈물짓게 하는 일도 적지 않습니다.
그러나 연말에 술자리가 계속 노크하고 있는 분 많을 겁니다. 술에는 장사가 없습니다. 우리나라 최고의 주당이라던 전설의 스포츠인도 최근 술병 때문에 건강을 잃고 힘들게 지내고 있더군요.

올 연말은 가급적 술 없이도 즐겁게 보내시기를 빕니다. 40대 이상은 해마다 알코올분해효소가 급격히 줄어든다는 것을 명심하고 주량을 줄이셔야 합니다. 레드 제플린도 가족을 소중하게 생각했는데, 가족 생각을 해서라도 술 조심,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사람이 술을 마시는데 그쳐야지, 술이 술을 마시고, 술이 사람을 마시는 지경까지 가서는 안 되겠죠?  

 

오늘의 건강팁 -송년회 술로부터 건강 지키기

 

①송년회는 가급적 뮤지컬공연, 영화를 보거나 스포츠를 함께 하는 등 <문화 송년회>로 대체한다.
②송년회가 저녁자리라면 술 위주가 아니라 맛있는 음식 위주로 한다. 건배 술이 필요하다면 와인이나 수제맥주 등 적게 마실 수 있는 곳으로 정한다.
③자신의 주량을 정확히 파악하고 그 이상 마시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주량은 취하는 것이 아니라 알딸딸할 정도.
④피할 수 없는 술자리라면 물, 안주와 함께 천천히 마시는 것이 최우선. 가능하면 ‘원샷’ 보다는 꺾어 마신다.
⑤술 보다는 대화를 즐긴다. 좋은 대화 내용을 메모하면서 마시면 더욱 좋다.
⑥음주 전후와 다음날엔 꼭 식사를 하고 물을 자주 마신다.
⑦업무상 술을 꼭 마셔야 한다면 주종을 와인으로 바꾸고 술도 음미하는 버릇을 가진다.
⑧1차만 간다, 11시 이전에 귀가한다, 술은 한 종류만 마신다 등 자신만의 ‘보호책’을 정해서 실천한다.
⑨한 번 술을 마시면 적어도 이틀은 쉰다. 술이 질펀한 송년회가 연이어 있다면, 꼭 참석해야 할 자리만 가거나, 일부 술자리에서 ‘선약 핑계’를 대서라도 일찍 일어난다.
⑩술 때문에 실수가 잦았던 사람은 이번 기회에 아예 술을 끊어 술로부터 자신과 주위사람을 보호하는 것도 방법. 술을 끊어도 술자리에서 지내는 데 큰 불편은 없다.

이성주 코메디닷컴 대표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