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팔 셔츠가 반팔보다 시원?…남자도 패션을 알면 덜 덥다
땀 흡수-증발 도와…‘액세서리 센스’도 체감온도 낮춰
입력일 : 2008.08.07 수정일 : 2008.08.07

섭씨 30도를 웃도는 찜통기온이면 남자는 불리하다고 느끼기 쉽다. 여자는 민소매 옷으로, 반바지로, 치마로도 다양한 여름 코디가 가능하지만 여름에도 머리부터 발끝까지 잘 갖춰 입어야 할 때가 많은 남자들은 더 덥고, 그래서 힘들다.

요즘에는 직장마다 자율근무 복장을 뜻하는 ‘쿨 비즈’ 바람이 불고 있지만, 쿨 비즈가 능사는 아니다. 패션 전문가들은 상식에 의외의 복병이 있어 ‘아는 만큼 시원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다고 귀띔한다.

예를 들어 전문직 종사자나 외국계 회사 직원은 한여름에도 긴팔 드레스셔츠를 많이 입는데 과학적으로 ‘쿨’한 선택이라는 것. 넥타이를 매지 않으면 온도를 2도 이상 떨어뜨리는 효과가 있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지만, 긴팔 셔츠가 반팔 셔츠보다 더 시원하다는 것을 아는 사람은 드물다.

긴팔이 반팔보다 오히려 시원하다?

건국대 섬유공학과 박창규 교수는 “똑같은 면 소재의 반팔 와이셔츠와, 긴팔 와이셔츠를 입으면 더 시원한 쪽은 일반적 상식과는 달리 긴팔을 입었을 때”라며 “면은 땀 흡수를 돕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박 교수는 “긴팔 셔츠를 입으면 흡수한 땀을 공기 중으로 빨리 증발시키기 때문에 반팔을 입었을 때보다 더 시원해진다”고 덧붙였다.

마찬가지로 인체는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알몸 상태보다 땀 흡수력과 증발력이 뛰어난 섬유의 옷을 입었을 때 더 시원하게 느끼며 열대야 때 발가벗고 자는 것보다 러닝셔츠를 입고 자면 숙면을 취할 수 있다.  

그렇다면 드레스셔츠 속에 면 소재의 러닝셔츠를 입는 것이 시원할까?

면 소재의 속옷이 땀의 흡수를 돕기 때문에 안 입는 것보다 시원할 가능성이 크지만 드레스셔츠가 땀의 흡수를 돕는 면이나 다른 기능성 섬유로 만들어진 옷이라면 굳이 속옷을 입을 필요는 없다.

정장은 메시 모헤어 등 통풍 땀흡수 잘 되는 소재로

정장을 입을 때에는 특히 안감이나 어깨패드, 주머니 등의 체온이 높은 부분에 어떤 소재를 사용하고 있는지 잘 알아두는 것이 좋다. 이 부분에 메시 소재를 사용한 옷이 땀이 나도 끈적이지 않고 통기성이 좋다.

LG패션 관계자는 “여름철 신사복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소재는 모헤어”라며 “앙고라 산양의 털로 만든 모헤어는 일반 울에 비해 통기성이 좋고 표면이 매끄러워 여름철 소재로 적당하다”고 설명했다.

일반 울이나 실크 소재는 비나 땀에 젖으면 무거워지고 뻣뻣해지거나 후줄근해져 세탁비 부담이 크다. 이런 부담이 적고 시원한 소재로는 강연울이 있다.

특히 장마철에 제격인 강연울 소재는 일반 양모에 비해 원사에 꼬임을 더 줘 통기성이 좋다. 물기가 있어도 쉽게 몸에 달라붙지 않는다. 또한 섬유의 탄력이 좋아 구김이 잘 가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다.

이 외에, 까슬까슬하고 청량감을 주는 합성섬유 아크릴, 트리아세테이트 등도 여름 정장 소재로 많이 활용된다.  

남자를 덥게 하는 4대 적

정장이 아니라도 남성을 더 덥게 만드는 것들로 넥타이, 벨트, 지갑, 신발이 있다. 4가지 아이템들은 남성 패션의 완성도를 높여주는 필수 항목이기도 하지만 매고, 조이고, 포켓에 넣으면 두껍고, 통풍이 잘 안 된다는 각각의 단점 때문에 남성들을 덥고 힘들게 한다.

▽ 넥타이

에너지관리공단에 따르면, 남자 와이셔츠에서 넥타이만 풀어도 체감온도가 2도 정도 내려간다. 이에 따라 사무실내 에어컨 온도를 올리면 연간 954억 원의 에너지 절약이 가능하다.

고대안암병원 가정의학과 박창해 교수는 “목을 조이고 있던 것을 느슨히 한다거나, 아예 매지 않는 것이 조금이라도 체온을 떨어뜨리는 데 도움을 준다”고 말했다. 더불어 목둘레에 맞는 와이셔츠를 입는 것도 중요하다. 목둘레에 꽉 맞는 와이셔츠는 넥타이를 한 만큼이나 답답함을 주기 때문이다. 단추를 1,2개 정도는 풀어주는 것도 시원함을 더하는 방법.  

▽ 벨트

벨트는 남성의 멋을 살려주는 중요 아이템 중 하나. 하지만 허리를 꽉 조이는 벨트는 허리 근육을 긴장시킨다. 아저씨들의 배꼽 위까지 치켜올려 매는 벨트 복장은 복부 내 장을 압박하는 요인이다.

셔츠를 아래로 너무 당겨 벨트로 고정하게 되면 움직이는 데 불편할 뿐 아니라 옷의 당김에 의해 목뼈와 등뼈에도 무리가 간다. 바지가 내려가지 않을 만큼만 벨트를 조인다. 셔츠를 바지 안에 집어넣을 때는 윗옷을 너무 당겨 넣지 않고 여유 공간을 준 뒤 벨트로 고정시킨다.

▽ 지갑

뒷주머니에 지갑을 넣고 다니는 남성들이 많다. 재킷 안주머니에다 넣는 경우도 있다. 박창해 교수는 “뒷주머니에 지갑을 넣고 다니면 걷거나 앉을 때 골반을 삐뚤어지게 하는 요인이 된다”고 말했다. 또한 지갑을 재킷 안주머니에 넣어두면 더운 날은 주머니 부분에 통풍이 안 돼 땀이 차기 쉽다. 지갑은 뒷주머니나 안주머니보다는 가방에 넣고 다니는 것이 더 현명한 선택이라 하겠다.

▽ 신발

더운 여름날 꽉 막힌 구두 속에서 발가락도 통풍이 필요하다. 그렇다고 정장 차림에 샌들이나 조리 등 발 통풍이 바로 되는 신발을 신으려니 보기에 좋지 않을 뿐더러 에티켓에도 맞지 않다. 패션브랜드 에스콰이아 관계자는 “여름에는 발에 땀 차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땀 흡수력이 좋은 쿨맥스 소재의 깔창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며 “여름 남성용 구두를 고를 때는  무엇보다 통풍이 좋고 가벼운 소재를 사용한 것을 선택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여름 옷차림, 치마가 시원할까? 반바지가 나을까?

빅 백 메고 구부정하게 걸으면 '거북목' 위험

여름 더 타는 중년여성 무더위 이기려면?

선풍기 틀고 자면 사망? 한국만의 미신?

정은지 기자 (jej@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